서태지 아카이브
업로드
[추천게시2001]오늘의 태지와 우리. (태지매니아)
by 튀긴누룽지
조회 302 (2019.09.06)  
날짜 2001-06-25 
시기 6집 
원본출처 태지매니아 
원글쓴이 또하나의 나 
원글링크주소  
첨부파일 [추천게시2001]오늘의 태지와 우리..txt  [추천게시2001]오늘의 태지와 우리.jpg 

  Author   : 또하나의 나 [ taiji ] Vote: 177, Hit: 737, Lines: 163, Category: Etc.
오늘의 태지와 우리.
작성자 : 또하나의 나 추천 : 21, 조회 :271 

오늘의 태지와 우리.  


역사는 가끔 우리를 돌아보게 한다 

두 편의 드라마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큰 데 

드라마 여인천하와 명성왕후


당파싸움이 잦고 인사 문제가 끊이질 않았던 그때와 이 시간의 우리의 모습이

너무나 똑같아서 돌아보자는 의미로 얘기를 들추어본다 




여인천하에서 여인천하가 도래하게 된 가장 결정적인 일은 

조광조가 역사의 뒤로 밀려난 뒤였다 

바른 말을 잘하고 곧은 성품의 조광조는 오히려 세력과의 손잡음을 모두

꺼렸기때문에 양쪽 세력의 미움을 받아 물러났다 

이로서 개혁정치. 새 시대가 아닌 여인들의 투기와 세력다툼이 나라를 뒤흔드

는 여인천하가 되어버린 것.


특히 정난정이란 인물은 지금의 우리 세대로 말한다면 로비스트와 같은 인물로

문정 왕후의 든든한 후원을 입어 득세했던 인물이다 

그런데 정난정이라는 이 인물로 인해 문정 왕후가 자신의 후진 세력을 물리칠 

수는 있었을 지는 몰라도 정작 나라에 이루어져야 할 개혁은 이루어 지지 못하

는 안타까움을 남겼다 




또하나의 드라마 명성황후 에서는 

중종이 나약하고 우유부단한데..

명성황후란 인물이 중종이 아버지 대원군에게 휘둘림을 지혜로운 

조언으로서 막아주는 역할도 하지만 인사에 대해 이런 이야기를 한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습니다 전하. 사람을 쓰고 부리는 일이 어찌 쉬운 일이겠습

니까. 선정을 베풀고도 사람 하나를 잘못 써서 실패한 군왕이 있는가 하면 제갈

공명은 아들보다 더 사랑한 마속을 베어 군기를 바로 세웠다고 하옵니다. 하오

니 전하께옵서는 사람을 쓰실 때는 인정에 기울지 마시고 오직 착한 사람을 쓰

시되 가까운 곳에서부터 구해야 할 것이옵니다




태지 측근은 어려운 점이 유달리 많을 것이다 

역사를 굳이 인용한 것은 사람을 부리는 인사라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신중을 기해야 할 일인가를 다시 한번 돌아보자는 의미에서였다 

역사를 돌아보면 소인배는 권력을 잡기 위해 양쪽 세력을 저울질하며 

넘나들다 어느 한쪽을 두둔하고 

조광조와 같은 나라를 바로 세우고자 큰 뜻을 가진 이는 

오히려 너무 바르고 융통성이 없다 


아마 태지도 사람을 기용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이번 일로 

배웠으리라 생각한다

인정에 기울지말라는 명성 왕후의 이야기는 태지뿐 아니라 태지를 도와주는 

스텝들 (테크니션도 --) 이 바로 새겨들어야 될 이야기가 아닌가싶다




태지에게 이 얘기는 하고 싶은데......

제발 다음 활동(일본까지도)때는 같은 곳을 바라보는 사람으로 옆에 

두라는 얘기를 하고 싶다 

당장 일을 도와주고 당장의 잔꾀를 부려 나중의 일을 그르칠 사람보다는 

멀리 보고 더 크게 생각하고 즐기면서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며 

일할 수 있는 사람을 쓰라고......

그래야 태지도 매냐도 상처를 입지 않을 수 있다고......


그리고 측근(?)들에게도 부탁하고 싶다 

태지의 공식적인 스텝을 제외한 비공식의 스텝 이른바 유령 측근들은 

제발 이쯤에서 물러나달라고 

당신들의 한 마디로 팬들이 상처받을 수도 있다고 

매니아들은 스텝들을 믿지만 그들 옆에 붙어있는 유령측근들은 시러한다고




그리고 스텝들에게도 부탁을 하고싶다 

양군 기획에서 태지가 팬들에게 철저히 모른척 숨어다니는 것의 

반만큼이라도 노력해달라고 팬들과 가까운 언니 오빠도 좋지만 

그 이전에 당신들은 팬들이 그렇게도 아끼는 태지를 위한 스텝이라고.

인정에 기울지 않으려는 노력은 

태지만 해서 되는 일이 아니라고 

엽기파 중독단을 탓하기전에 더 모질게 프로답게 자신의 일을 자신 스스로만이

비밀리에 해나가고 팬들 중에 누구만 더 우위에 두지 말라고.


태지매냐라서 힘들기도 하지만 태지스텝도 그래서 힘들다는 걸 

그만큼 어려운 자리에 있음을 다시 한번 기억해달라는 얘길 하고 싶었다 






그리고 매냐들은......


그렇게 어려워하는 태지와 스텝의 마음만 알면 된다


더이상의 방책은 없다 ...............


나같은 일반팬이야 태지에게 어려울 때 이런 얘길 하는 것밖엔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 



[추천게시2001]오늘의 태지와 우리.jpg

ⓒ 태지매니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위 글의  원본 글의 출처는 태지매니아 ( http://www.taijimania.org ) 사이트입니다.

2019년 8월 태지매니아 사이트가 폐쇄될 예정입니다.

소실 예정인 자료의 기록을 목적으로 2000년~2004년의 추천 수 높았던 게시물을 아카이빙 하였습니다.

모든 글의 저작권은 원 글쓴이에게 있으며, 전문 게재나 본문 인용 시 작성자와 출처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아카이빙 기간 : 2019년 7월~8월 / 옮긴이 : 서태지 아카이브 프로젝트팀, 태지매니아 운영진)


번호 시기 분류 제목 원글쓴이 조회sort
공지 - - ★태지매니아 사이트가 임시 링크됨을 알려드립니다.★ - 4726
공지 - - ★태지매니아 게시판 안내★ - 13998
2803
6집
태지매니아 [추천게시2001] "내 그림이 춘화냐?"
인돌
27984
2802
6집
태지매니아 [추천게시2000] 울트라매니아 한시버젼
삼각형커피우유 [ taiji ]
22693
2801
4집
리뷰&평론&추천글 서태지와 갱스터랩
유충헌
5031
2800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8호] <WT 인터뷰>서울기획이태현사장을만나다(상)
태지매니아
1437
2799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8호] <WT 인터뷰>서울기획이태현사장을만나다(하)
태지매니아
1339
2798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4호] <WT인터뷰>루이사운드를 만나다-곽호재사장(上)
태지매니아
919
2797
시나위
인터뷰 미디엔사운드 태지인터뷰
운영자
863
2796
6집
매니아활동 컴백홈 저작권 투쟁 - 0.컴백홈을 되찾으며 (메인)
838
2795
6집
태지매니아 [추천게시2000] [서로연] 상당히 새로운 서태지 솔로2집 이야기
서로연
831
2794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8호]<WT Editorial>편집후기
태지매니아
821
2793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5호] <WT칼럼>서기윤의 서태지와 법 - 제4탄 이재수 컴배콤...
태지매니아
811
2792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2호]<WT칼럼>가식과 냉소의 멍美 - 매니아 소백과사전
가식과냉소
798
2791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4호]<WT인터뷰>루이사운드를 만나다-곽호재사장(下)
태지매니아
791
2790
8집
웹진 [웹진 태지매니아 2호] <WT Classic music> 조진주의 어바웃 클래식
조진주
772
2789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8호]<atomos part 8 아침의 눈>아침의 눈이 묻습니다.
태지매니아
739
2788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1호] <WT인터뷰>엑세스를 만나다 上
인터뷰정리자:이주이
738
2787
5집
리뷰&평론&추천글 오감도의 메시지(이상과 서태지)
깜장말
717
2786
8집
웹진 [웹진태지매니아 8호] <WT스토리>신생팔로의 뿔스토리
태지매니아
697
Tag

Top
ID
Password
login